Notice
관리 메뉴

휴식같은 오후

[따뜻한 하루] 화해의 기술 본문

사랑[좋은글]

[따뜻한 하루] 화해의 기술

열심히 사랑가득한 2016. 11. 3. 19:50

싸우는건 안좋지만 혹시라도 화해를 하고 싶을때 

이렇게 하는것도 좋을거 같아요^^


** 화해의 기술 **

 

 어느 노부부가 부부싸움을 했습니다.

이후 할머니는 입을 닫고, 할아버지에게 말을 전혀 하지 않았습니다.

때가 되면 밥상을 차려서는 할아버지 앞에 내려놓고 

 한쪽에 앉아 말없이 바느질만 했습니다. 

그러다가 식사를 마칠 때 쯤이면 또 말없이 

 숭늉을 떠다 놓기만 했습니다.


밥상을 사이에 두고 마주 앉아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던

 할머니가 말 한마디를 안 하니 답답했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머니의 말문을 열게 할지

 할아버지는 한참 동안 곰곰이 생각했습니다.


잠시 뒤 할머니가 마른빨래를 개서 옷장 안에 넣고 있었습니다.

말없이 바라보던 할아버지는 할머니가 옷장 문을 닫고 나가자 

 옷장 문을 열고 무언가를 열심히 찾기 시작했습니다.


여기저기 뒤지며 부산을 떨던 할아버지는 

 옷장 속에 있던 옷들을 하나둘씩 꺼내놓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을 본 할머니는 저렇게 해놓으면 나중에 치우는 것은 

 할머니 몫이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 화가 난 목소리로 물었습니다.

 "아니, 도대체 뭘 찾으시는데 그러오?"


그러자 할아버지는 빙그레 웃으며 대답했습니다. 

 "이제야 임자 목소리를 찾았구먼."

할아버지의 지혜로운 화해 요청에 할머니도 따라서 웃고 말았습니다. 




싸움의 기술을 배우기보다 화해의 기술을 배우는 데 

노력해보세요.

싸움이 장기간으로 가서 사태를 악화시키는 이유는 

 자존심을 버리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자존심을 버리고 먼저 손을 내밀고 미소를 짓는 것...

그것이 지혜로운 화해의 기술이며, 

가정, 직장 그리고 사회의 평화를 위한 지름길입니다.

---------------------------------------------------------------------


# 오늘의 명언 #

 당신의 적에게 늘 화해의 문을 열어놓아라. 

- 발타자르 그라시안 -


출처: 네이버블로그 따뜻한하루

4 Comments
댓글쓰기 폼